메인콘텐츠로 건너뛰기

Natural Dyeing news

패션디자이너 이진옥 "한류를 내 품안에"
등록일2018-01-18 오전 11:11:35조회수 5149 작성자 관리자

친환경 염색으로 정평이 나 있는 패션 디자이너 이진옥이 서울 인사동에단독2층 매장에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매장을 개설해 화제다. 무려 그 자리를 일년동안 기다려 인사동 입성에 성공한 이진옥 디자이너는 서울 인사동만큼 개성이 강하고 한국적이며 외국인 고객과 밀접한 곳을 찾느라 매장 개설이 다소 늦어 졌다고 했다. 이진옥 매장은 2월초 매서운 칼바람에도 불구하고 매장을 찾는 고객들의 발길이 줄지어 있는것을 보면서 기자는 중국상하이 신천지에 있는 상하이탕 매장을 연상하기도 했다.  

 

그 누구도 되지 않을꺼라고 했던 중국의 "치파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상하이 신천지를 비롯 중국 전역과 미국, 유럽등에 매장을 개설하여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는 상하이탕과 이진옥이 많이 닮아았다고나 할까? 가장 전통적이면서도 끊임없이 시도하고 해외로도 진출하는 모습에 디자이너 이진옥의 푸른빛 미래를 엿보게한다. "이제 남은 건 해외의 고객들이 신기해 하면서 기념품으로 사가는 한국 옷이 아닌 상품으로서 브랜드로서 기꺼이 그들의 지갑을 열게 하는 것이 남은 과제"라고 그녀는 힘주어 말했다.